HOME > 동문마당 > 안보논단
- HOME   - LOG IN   - JOIN   - SITEMAP   - CONTACT US  
 
트럼프 문재인의 속셈
변희룡 2018-12-30

간단명료한 작전은 성공확률이 높다.   나폴레옹은 작전회의시 반드시 좀 덜떨어진 참모 한명을 동반했다고 한다. 회의가 끝나면 이 멍청 참모에게 물어 보았댄다. 이해했는지.  멍청 참모가 이해 했으면 작전대로 갔댄다.  반대로 이해 못했다 하면, 아무리 좋은 작전도 폐기했다고 한다.

 

트럼프의 전략은 이미 명료해 졌다. 북을 군사력으로 밀어 버리는 것이 아니라 내부 붕괴되ㅇ도록 밀어 부치는 것이다. 군사력으로 밀어 부치면 핵을 사용할 가능성이 있으니 일단 피하고 보는 것이다. 이미 북한 내부는 붕괴될 대로 붕괴 되어 있으니 곧 내부봉기가 일어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을 것이다. 그 위에 유엔 재제까지 겹쳤다. 김정은이 건강 또한 좋지 않다. 그러니 대북 재제의 줄만 쥐고 있으면 곧 무너질 것이며, 이렇게 해결하는 것이 부작용도 최소이다. 

 

문재인은 여기서 두 개를 더 생각해야 한다. 첫째는 "이왕 죽는 김에 장난이나 한번 쳐 보자."  라는 광분을 막아야 하는 것이다. 조용히 무너져 가게 하기 위해 가능한 한 서로 감정 상하지 않고 가고 싶은 것이다. 그러니까 큰 소리 뻥뻥치는 김정은 보다는 허리를 굽신 거리며 굴종하는 문재인이 한 수 위인 것은 분명하다.   핵전쟁이 아니라면 해볼태면 해 보라는 자세이다.  그래서 한강도 열고 GP도 파괴하고 저쪽에서 하자는 대로 다 해 주는 것이다.   김정은이 이만하면 도발해도 되겠다고 판단할 수 있는 정도까지 양보하지만, 막상 전쟁이 터지면 바로 응징 할 수 있다는 전략이다.  

전작권 회수되기 전, 미국이 있을때 북이 오판하면 '감불청고소원'이로소이다.   라고 할 만하다. 김정은이 승리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제로에 가까우니 여유부리고 있는 것이다.   단 여기는 함정이 있다. 이 상태의 오만이 오래가면 한국군도 내부에서 무너질 염려.  

 

남북 군사협정에서 너무 양보했다고 분개하기 보다는 이런 상황판단에서 진행된 결과구나 라고 생각할 수 있다. 아니 이런 상황판단을 했을 것이라고 믿어 보는 것이다.  어쩌면 아무런 상황판단도 전략도 없이 북에서 시키는 대로 한다는 의심, 전국민이 그리 의심하는 것 같은데, 그게 사실인지도 모르지만, 최대한 좋은 방향으로 상상해 본 글이다.  

이치훈 0.쥐가 코너에 몰리면 고양이에게 덤벼든다.
0.역사적으로 어느 일국이 고립되고, 퇴로없는 극한상태
로 목줄이 죄어들때 전쟁을 일으켰다.(일본=>진주만 기습)
0.역사적으로 적장의 화친과 평화제안을 믿고 곧바로
방어벽을 허물은 측이 기습을 당해 국가멸망과
멸족을 당했다.(일본 풍신수길의 아들, 오사카 성주,
독일 히틀러에게 속은 영국 챔벌린의 평화시대 호언)
0.역사적으로 공산당과 화친.평화공존,연방제를 꾀한
측은 내전 혹은 테러를 당하거나 점령당해 적화통일
당했다( 제정러시아, 동구유럽제국, 장개석국민당,
베트남 등)
*일찌기 이승만은 당시 동구유럽의 공산화 원인과
공통점을 간파하여, 김일성과의 협상이나 단일정부
수립을 반대하고, 반공.자유민주 국가를 건설한 것임.
국내파 김구는 민족주의를 앞세워 김일성과 단일정부
협상을 위해 방북했지만 얻은것 없이 이용만 당헀음.
0.역사적으로 평화협정을 체결한 후 당사국간 혹은
지역의 전쟁이 발생한 경우가 허다 했다.(베트남, 영국,
독일, 러시아 등 유럽 제국)
-정체성(이념과 사상)과 목표와 가치가 다른 국가간의
평화협정은 불순한 야욕을 품은 자에 의해 침공을 당했음.
-북한 공산당은 협상을 총성없는 전투로 간주하며,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기만전술을 구사하여 목표를
달성한다. 양보는 패전으로 간주 하므로 절대 양보가
없으며, 전술적으로 하나를 양보하면 열개를 요구 한다,
상대의 피를 말리는 지구전은 기본이며, 적으로부터
얻어낸 양보는 전투에서의 전리품으로 간주한다. 등 등
0,역사적으로 공산당의 최대무기는 거짓말과 선전선동이다.
목적달성을 위한 것이라면 모두가 정의로 간주하며,
상대방이 속으면 승리를 쟁취한 것으로 희열을 느낀다.
남측 주사빨들의 행태를 보면 내로남불과, 대외슬로건
과 실제행동이 다른 정반대의 사례가 주류를 이룬다.
*북한 공산당은 "사람(노동자.농민)중심세상"을 슬로건
으로 내세우지만, 실제는 1인1당 독재체제하의 노예
(자유.인권, 사유재산 박탈)로 삼는다.
0.북한 공산당과 김정은은 위와 같은 속성과 특성을
갖고있는 우리와 전혀다른 가치기준과 이념.사상을
가진 자들이며, 남측의 종북주사빨들은 북측과 이념.
사상.코드를 같이하는 "쓸모있는 바보들" 이다.

**결론: 역사와 공산당의 속성.특성.전략.전술을 모르고
판단하고, 주장하고, 부회뇌동 동조하는 인간들을 레닌은
"쓸모있는 바보들" 이라고 칭했다. 지금 남측에는 "젊은
청년학생들과 지식인들중에 "쓸모있는 바보들(종북좌빨
들)"과 이에 부화뇌동하는 개돼지 인민들로 인해, 내년
총선에서 보수우파 정당의 확보의석으로 사회주의개헌
저지선이 무너질경우, 주사파 정권의 의도대로 사회주의
개헌에 이어, 북측과 남북연방제 추진에 박차를 가할것은
기정사실로 여겨지며, 다음수순은 김정은의 궁극적인
의도대로 적화통일이 되어 1인 1당 프로레타리아 독재체제
하에서 남측의 2천만 국민들은 피의숙청을 당하고, 3천만은
노예인민이 되는 것은 공산당 역사의 교훈을 통해 알수있는
참혹한 미래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이러한 판단은, 북한의 대남 인민민주주의 혁명전략과
남측 주사빨들과의 통일전선 전략, 침투간첩들에 의한
지하당 및 진지전 전술, 담담타타 전술과, 협상전술 및
용어혼란 전술 등을 유기적으로 이용한 그동안의 비핵화쇼,
남.북/미.북 정상회담쇼, 군사합의서 합의에 따른 한.미연합
훈련 중지, 유해발굴을 빙자한 도로 연결 및 착공없는 남북철도
착공식쇼, GP폭파와 방호벽 및 청조망 제거, 북한의 용도
폐기된 핵실험 및 미사일기지 폭파쇼, 실현가능성 없는
김정은 답방 약속과 조건없는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 제안 및 환영표명 등 일련의 위장평화쇼의 궁극적인
목적이, 정치적으로 국민들을 평화의 환상속으로 몰아넣고
마취시켜 민심을 장악한후,지방선거(이미성공)와 내년
총선의 압승을 쟁취하겠다는 대전략으로 압축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남북 주사빨 정권의 합작에 의한 적화통일의 길로
위기의식과 경각심없이 따라가고있는 애국민들의 각성을
촉구하면서 조기경보를 울리지 않을수 없는 상황이다.!!

단, 반신반의 변수가 있다면, 미국의 김정은 레짐체인지 공작
혹은 군사옵션을 성공적으로 결행할 경우와, 북한 김정은
1인독재체제가 국제공조에 의한 제제효과 심화로 내부
비상사태에 의거 무너질 가능성이다.
|
2019.01.11 23:53
 
일본 초계기의 꼼수
중국에 대항한 조선인